"NPB에서는 볼수 없는 격렬함" 요미우리 구장에 울려퍼진 K포청천의 우렁찬 포효[오키나와스케치]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3-03-05 09:2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