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만에 헬멧 같이 쓰는 절친. 항상 붙어다니는 세계 최강 키스톤. 에드먼 마음은 김하성이 안다[고척 현장]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3-03-04 11:0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