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이 만들어낸 필연. 한국대표팀에서 만난 에드먼-김하성 세계 최고 키스톤 콤비. "수비하기 편하다. 더 잘 준비하겠다."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3-03-03 05:3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