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NC의 위험한 2번 타자'로 소환된 이명기, 한화 외야 남은 한 자리 "경쟁해 챙취해라"

민창기 기자

기사입력 2023-03-02 11:0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