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는 3시간 5분!" 마운드 방문·타석 이탈 최소화→심판도 스피드업…2023년엔 더 빨라진다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3-02-08 12: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