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탈꼴찌' 이끌어낼 1선발 스미스, 불펜피칭 첫날 시속 149km, 불안을 신뢰로 바꿔야할 스프링캠프

민창기 기자

기사입력 2023-02-06 12:2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