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살펴볼 것" '6천만원 삭감→1군 캠프 탈락' 절치부심 이시카와行 사령탑의 희망

정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3-02-01 12:0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