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개를 목표로 시작해 '16홈런' 김인환. 채은성 가세로 무게 나눠지고, "내년엔 더 욕심내겠다"

민창기 기자

기사입력 2022-12-10 21:48 | 최종수정 2022-12-11 1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