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린 투수에 4시간 9분 혈투…결국 '타자'가 해냈다 [WC1 베스트&워스트]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1-11-01 22:30 | 최종수정 2021-11-02 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