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전 몰고간 키움은 베테랑 정찬헌, 벼랑 끝 두산 김민규로 맞불[WC2]

박상경 기자

기사입력 2021-11-01 2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