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 현장] "아까워서 못 쓴다고? 그럼 더 많이줄게" 박병호, 통 큰 후배 사랑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1-04-05 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