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의 기다림, 드디어 꽃 피운 문규현의 야구 인생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11-08-25 13:47 | 최종수정 2011-08-25 13: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