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위기 속 살아나고 있는 LG 임찬규

이명노 기자

기사입력 2011-08-25 1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