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용, 2군행은 장기포석과 배려 때문

김남형 기자

기사입력 2011-08-14 13:40 | 최종수정 2011-08-14 1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