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컨디션 난조속 3할 유지 이유

노재형 기자

기사입력 2011-08-14 13:19 | 최종수정 2011-08-14 1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