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오지환, "1군 복귀만 기다렸다"

이명노 기자

기사입력 2011-08-07 1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