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수창, "처음에는 울컥하고 눈물났다"

신보순 기자

기사입력 2011-08-02 1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