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배구 현대캐피탈-도로공사 '우승향해 순항중'

    기사입력 2018-02-13 21:18:35



    남녀 프로배구의 선두 주자 천안 현대캐피탈과 한국도로공사가 나란히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벌어진 2017∼2018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의 5라운드 맞대결서 세트스코어 3대1(25-20, 25-20, 20-25, 25-19)로 승리했다.

    20승(9패) 고지를 가장 먼저 밟은 현대캐피탈은 승점 63점을 기록, 단독 1위를 유지했다. 2위 삼성화재와의 승점 차도 11점으로 벌어졌다. 반면 우리카드는 4연패의 수렁속에 6위(11승19패)에 머물렀다.

    현대캐피탈은 20승 고지를 앞둔 지난 8일 KB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 1대3으로 완패하며 주춤하는 듯했지만 이날 우리카드전에서는 출전 선수가 고르게 역할 분담을 하며 짜임새 높은 조직력을 회복한 모습이었다. 라이트 문성민이 25득점을 한 것을 비롯해 레프트 안드레아스 프레스코(18점), 박주형(9점), 센터 신영석(8점)이 고르게 활약했다.

    여자부에서는 창단 첫 우승을 노리는 한국도로공사가 최하위 흥국생명을 3대1(25-21, 18-25, 25-10, 25-18)로 격파하며 3연승을 달렸다. 승점 53(18승7패)으로 2위 IBK기업은행(승점 45)과의 격차를 8점으로 벌린 도로공사는 남은 5경기에서 11점을 얻으면 자력으로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한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2017~2018시즌 도드람 V리그 전적(13일)

    남자부

    현대캐피탈(20승9패) 3-1 우리카드(11승19패)

    여자부

    한국도로공사(18승7패) 3-1 흥국생명(6승19패)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