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한송이' 꾸준함의 대명사, 20시즌간 뛰었던 코트 떠난다

나유리 기자

기사입력 2024-04-26 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