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 벅스턴, 올해 최고 수비 선수상 수상... 다저스 팀 수상

    기사입력 2017-11-11 13:18:29

    미네소타 트윈스 외야수 바이런 벅스턴. ⓒAFPBBNews = News1.
    미네소타 트윈스 중견수 바이런 벅스턴(24)이 최고 수비 선수상을 받았다.

    벅스턴은 11일(이하 한국시각) '2017 윌슨 메이저리그 베이스볼 디펜시브 플레이어' 상을 수상했다. 한 시즌 동안 최고의 수비를 보여준 선수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벅스턴은 올 시즌 생애 첫 골드글러브를 수상한 데 이어, 최고 수비 선수상까지 휩쓸었다. LA 다저스는 올해의 수비팀으로 선정됐다.

    수비상은 스포츠 전문 브랜드 '윌슨'이 2012년 설립한 상으로, 다양한 수비 관련 지표를 고려해 수상자를 선정한다. 수비 대체 선수 기여도, DRS(Defensive runs saved·수비로 얼마나 많은 실점을 막았는가 보여주는 지표) 등이 활용된다. 벅스턴은 올 시즌 중견수 중 가장 높은 24 DRS를 기록했다. 또한, '스탯캐스트'에 따르면, 올 시즌 수비에서 가장 빠른 스피드를 보여준 선수였다. 벅스턴은 빠른 발을 이용해 여러 차례 호수비를 선보였다.

    벅스턴은 지난 시즌까지 1군과 2군을 오간 유망주였다. 그러나, 올 시즌 140경기에서 타율 2할5푼3리, 16홈런, 51타점, 69득점을 기록하며, 메이저리그 데뷔 후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각 포지션 수상자로는 포수 마틴 말도나도(LA 에인절스), 1루수 카를로스 산타나(클리블랜드 인디언스), 2루수 DJ 르메이휴(콜로라도 로키스), 3루수 놀란 아레나도(콜로라도), 유격수 안드렐튼 시몬스(에인절스), 좌익수 알렉스 고든(캔자스시티 로열스), 중견수 벅스턴, 우익수 야시엘 푸이그(다저스), 투수 타일러 챗우드(콜로라도)가 선정됐다.


    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