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김원중 1회도 못넘기고 7실점 강판

    기사입력 2017-09-14 19:01:14

    2017 KBO리그 롯데와 LG의 경기가 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롯데 선발투수 김원중이 힘차게 볼을 던지고 있다.
    잠실=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08.03.
    롯데 자이언츠 선발 김원중이 1회를 넘기지 못하고 강판당했다.

    김원중은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서 선발등판해 ⅔이닝 동안 5안타에 4사구 2개로 7실점했다.

    1회초 아웃카운트 2개만 잡고 5점을 내준 뒤 2사 2,3루서 김유영으로 교체됐고, 김유영마저 1번 최원준에게 안타를 맞고 김원중이 출루시킨 주자들을 모두 득점하게 해 김원중의 실점은 7점으로 늘어났다.

    1번 최원준에게 풀카운트 승부끝에 볼넷을 내준 것이 화근이 됐다. 1루 견제구가 뒤로 빠지며 무사 2루가 됐고, 2번 김선빈에게 우전안타를 맞아 선취점을 내줬다.

    3번 버나디나를 삼진으로 잡으며 안정을 찾는가했지만 4번 최형우에게 우측 펜스를 맞히는 안타, 5번 나지완에게 사구를 허용해 1사 만루의 위기를 맞았다.

    6번 안치홍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2점째를 내준 김원중은 이후 이범호 서동욱 김민식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결국 강판됐다.
    부산=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