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줌人] '완벽한아내' 윤상현, 이쯤되면 '찌질 연기 장인'

    기사입력 2017-03-21 09:43:35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배우 윤상현이 찌질남 연기로 시청자를 홀렸다.

    윤상현은 KBS2 월화극 '완벽한 아내'에서 구정희 역을 맡았다. 구정희는 부잣집 도련님으로 온실 속 화초처럼 자라 우유부단하고 겁도 많은 인물로 정나미(임세미)와 불륜을 저지고도 아내 심재복(고소영)에게 매달리며 속을 태운다. 불륜남이라 돌을 맞아도 할 말 없는 찌질한 캐릭터이지만 그래도 마냥 구정희를 미워할 수만은 없는 건 그의 착한 심성 때문이다.

    '완벽한 아내'
    20일 방송된 '완벽한 아내'에서 구정희는 건설 업소에 취직했다고 심재복에게 거짓말을 한채 주점에서 일 했다. 가장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구정희의 길은 평탄치 못했다. 여자 손님들의 강권에 억지로 술을 먹고 술잔을 뿌리치다 손님을 넘어뜨리는 등 대형 사고를 친 것. 다행히 강봉구(성준)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했지만 "왜 이렇게 사냐. 뭐든 다 할 수 있어서 바람도 피웠냐"는 쓴소리를 들어야 했다. 그러나 구정희는 "시간을 채워야 일당을 받는다. 이게 아빠다"라며 꿋꿋하게 주점으로 돌아갔다. 또 아내의 설득에 주점 일을 그만두고 공사장 막노동을 하며 심재복에게 "우리 이혼하지 말자. 나 너와 헤어지고 잘 살 자신 없다"며 매달려 보는 이들을 짠하게 했다.

    하지만 구정희의 찌질함은 여전했다. "진욱이가 내 아들 같다. 친자확인 하고 싶다"는 차경우(신현준)의 말을 속에 담아두고 있다 심재복을 윽박지른 것. 자신이 불륜을 저지르고도 적반하장으로 심재복을 다그치는 모습은 두 주먹을 불끈 쥐게 만들었다.

    '겨울새'
    '욱씨남정기'
    이처럼 윤상현은 짠하지만 찌질한 구정희 캐릭터를 생생하게 그려내며 시청자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사실 윤상현은 찌질남 연기의 달인이라고 할 수 있다. 2007년 MBC '겨울새'에서는 사랑스럽지만 찌질한 주경우 역을 맡아 주연보다 더 큰 관심을 받았고, 2016년 JTBC '욱씨남정기'에서도 찌질하고 소심하지만 사람은 좋은 남정기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처럼 찌질하고 소심한 캐릭터로 시청자의 호응을 이끌어낸 배우는 윤상현 뿐이다. 시청자들 역시 그의 연기에 큰 성원을 보내고 있는 상황.

    더욱이 앞으로 '완벽한 아내'에서는 구정희 캐릭터의 비중이 높아질 전망이다. 미스터리를 품은채 심재복 가족에게 접근했던 이은희(조여정)가 사실은 구정희의 소녀팬이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구정희를 사이에 두고 가족을 지키려는 심재복과 가족을 빼앗으려는 이은희의 대립이 이어지기 때문이다.

    '찌질 연기의 달인' 윤상현이 또 다른 반전을 보여줄 것인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