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경♥박성훈 양측 "최근 연인으로 발전" 열애 인정(공식)

    기사입력 2017-03-21 10:37:45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류현경과 박성훈 양측이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21일 류현경의 소속사 프레인 TPC 측 관계자는 "박상훈과 열애 중인게 맞다"고 공식 인정했다. 이어 "연인으로 발전한지는 최근 일"이라며 "현재 예쁜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를 통해서도 "본인 확인 결과, 작년 연극 '올모스트메인'에 함께 출연하게 된 것을 계기로 좋은 동료 관계로 인연을 이어오던 두 사람이 최근 연인 사이로 발전했음을 확인했다"며 "아무쪼록 두 사람의 만남에 좋은 시선으로 봐주시고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성훈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보도자료를 내고 "금일 오전 보도된 박성훈, 류현경 배우의 열애설 관련하여 공식 입장을 말씀드린다. 본인 확인 결과, 작년 연극 '올모스트메인'에 함께 출연하게 된 것을 계기로 좋은 동료로 인연을 이어오던 두 사람이 최근 연인 사이로 발전했음을 확인했다. 아무쪼록 두 사람의 만남을 따뜻한 시선으로 봐주시고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류현경과 박성훈이 열애중이라고 보도하며 두 사람은 지난 해 공연된 연극 '올모스트 메인'에 함께 출연한 것을 계기로 연인사이로 발전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류현경은 초등학교 6학년 때인 지난 1996년 설날 특집 드라마 '곰탕'에서 김혜수의 아역으로 연예계에 데뷔 했다. 이후 드라마 '학교2' '왕초' '무인시대' '떼루아' '심야병원' '맛있는 인생' '기황후' '더 러버' '오 나의 귀신님' '마스터 국수의 신', 영화 '시라노: 연애조작단' '쩨쩨한 로맨스' '마마' '남자 사용 설명서' '전국 노래 자랑' '제보자' '나의 절친 악당들' '오피스' '열정같은 소리 하고 있네'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 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활약하고 있다.

    박성훈은 '히스토리 보이즈', '모범생들', '유도소년' 등 작품성을 갖춘 연극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다. 연극 뿐 아니라 '육룡이 나르샤' '질투의 화신' 등에 출연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으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smlee0326@sportschosun.com

    현장정보 끝판왕 '마감직전 토토', 웹 서비스 확대출시스포츠조선 바로가기[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