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한, 보이지 않는 범실 많아…그래도 잘싸웠다" 우승 경쟁 계속된다 [장충패장]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4-02-17 17:36 | 최종수정 2024-02-17 1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