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터 교체까지 했는데 3연패…위태로운 선두 "공은 여전히 둥글다"

나유리 기자

기사입력 2024-01-10 2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