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받아본 외국인 중 톱3에 들어간다." 김연견이 인정한 실바. 그러나 받아냈다[수원 인터뷰]

권인하 기자

기사입력 2023-11-27 09:22 | 최종수정 2023-11-27 0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