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차례 듀스, 범실에 잡힌 발목…사령탑의 작심 경고, "어린 선수들 매너리즘 빠져있다"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3-11-12 20: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