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 심장을 가졌다" "내가 신뢰하는 우리 주장" GS칼텍스 두 기둥, 강소휘와 실바

김용 기자

기사입력 2023-10-25 1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