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본선 실패→AG 노메달…명감독의 돌직구 "한국배구 이대로면 회복 힘들어"

나유리 기자

기사입력 2023-10-12 16:45 | 최종수정 2023-10-13 0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