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불빛에 소름이"…이래서 '팬 서비스' 외쳤다

이종서 기자

기사입력 2023-03-23 11: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