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과 '21.74', GS칼텍스가 정공법으로 끌어올려야 할 숫자다[대전 현장]

김진회 기자

기사입력 2021-11-08 1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