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FA 최대어' 이소영-강소휘 속내는? "찾는 사람 많아…지금을 즐길래요"

김영록 기자

기사입력 2021-04-04 14:49 | 최종수정 2021-04-05 1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