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의 '배'자도 몰랐던 지태환, '포스트 고희진'으로 불리기까지…

김진회 기자

기사입력 2011-11-24 1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