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점 받았던 박철우, 장인 신치용 감독의 마음에 들었다

노주환 기자

기사입력 2011-11-02 2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