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54세, 감독이 아닌 선수다, 신승원 "아들뻘 일본선수에게 져 8강 탈락했지만 패럴림픽가야죠"

민창기 기자

기사입력 2023-10-25 1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