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 현장인터뷰]"스포츠맨십 어긋나는 행동이라"120%하고도 패한 장우진-임종훈의 값진 은메달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3-10-01 21:1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