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인터뷰]"키 1m96, 성장통 없었는데…" 부상 악몽 떨친 23세 영건의 다짐

기사입력 2021-08-02 12:1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