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민] 요미우리2군감독 차세대 에이스 장담

기사입력 1997년 02월 26일 15시 05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