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곳에선 자유롭길" 70여년간 '철제 통'에서 산 소아마비 폴 세상 떠났다

김소희 기자

기사입력 2024-03-14 1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