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 서서 기다린 사람은 바보?"…지하철 비매너 승객에 눈살 찌푸려져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4-01-22 1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