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 날카로운 눈빛으로 한국경마의 '공정'을 견인해 갈 '핀 파우리'를 만나다

이원만 기자

기사입력 2024-01-19 0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