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폐소생술로 할아버지 살린 아내…긴박했던 당시 상황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3-11-29 17: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