횟집에서 마주한 육군 장병들에게 50대 두 남성이 한 일, "아들 생각이 나서…"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3-10-27 1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