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머스탱 차량 소음에 참다 못한 이웃 주민이 항의하자, "20대라 한창 놀고 싶은 나이"

황수빈 기자

기사입력 2023-06-09 17:3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