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장 침실간 사이 26세女 3등항해사가 운항 '경력1년-맹골수로 처음'

이재훈 기자

기사입력 2014-04-19 1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