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널도, 첼시도 아니었다'...'제2의 홀란'이 택한 선택지는? "팀 선배와 비슷한 결정했어"

이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4-06-11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