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많이 실망, 도움되고 싶었다" FIFA 클럽 월드컵 선물하고 떠나는 '美친 왼발' 이동경의 진심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4-18 0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