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의 연속→최하위' 고정운 김포FC 감독, 불평보다 고마움이 우선 "감사한 마음으로 버티고 있다"

김가을 기자

기사입력 2024-04-15 2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