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골→첫 승 선물" SON과는 추억인 적장, 반갑지 않은 재회…'빅4' 최정예 풀가동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4-07 2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