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비, '장사의 신' 인정" 1억파운드 반도 안돼, 올 시즌 최고 영입 선정 '엄지 척'

김성원 기자

기사입력 2024-04-07 12:37 | 최종수정 2024-04-07 12:50